[어쩌다] 만 나이가 어때서

누구나 나이가 듭니다. 이 장르에선 인간이 저항할 수 있는 게 아무래도 마뜩찮습니다. 세상 그 누구라도 되돌리거나 붙잡지 못하는 것이 시간일 테니까요.

기사 더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