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취재파일] ‘죽여서라도 갖고 싶은 이름’…《하우스 오브 구찌》 단상

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다. 그 끝없는 공간에 명품, 럭셔리, 사치품의 세계가 존재한다. 그래서 오늘도 서울 명동 신세계백화점 앞에는 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.

기사 더보기